BOMTOON

검색
완결

가깝다고 생각하면 가까운

검둥

[트라우마를 피해 PC방으로 도망친 소녀와 그곳에서 시작된 변화들]

밤이 오면 [시영]은 초조해진다.
한창 대입 준비로 정신없어야 할 시기에
학원도 그만두고 야간 알바를 찾아 나서는 시영은
어쩐지 집에 들어갈 생각이 전혀 없어 보인다.

집 대신 밤을 지새울 곳.

시영에겐 그게 필요했다.

하루 종일 아르바이트를 구하지 못한 채 오늘도
찜질방에서 잘 생각을 하니 수군거리는 아주머니들이 떠올랐고
마지막으로 들린 피시방이 꽤나 마음에 들어
어쩐지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.

'어차피 안된다 해도 다시는 안 볼 사람.'

시영은 조금, 아니 조금 많이 뻔뻔해지기로 했다.

"저, 알바하고 싶은데요."

알바가 썩 필요하지 않았던 사장 [계일]의 사정은 알 거 없고
본인의 사정이 우선인 시영에겐 대체 어떤 사정이 있는 걸까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