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OMTOON

검색
완결

이세계의 황비

이영유&임서림

난 그저 수능 치러 지하철을 타려고 했을 뿐이다. 그런데…….
정신을 차려 보니 이세계에 떨어지고 말았다.
게다가 늙은 호색한 황제에게 공녀로 바쳐지는 신세.
악몽 같은 손길이 덮치려는 순간, 이건 또 무슨 일인가.
황제는 눈앞에서 암살당해 버렸다. 바로 황태자의 손으로!

"죽고 싶다면 내가 손을 떼자마자 비명을 질러도 좋아.
그리하면 바로 네 남편 곁으로 보내 주지."

에메랄드빛 눈동자를 차갑게 빛내며,
황태자 루크레티우스가 말한다.
이대로 죽는 거야, 나?!

"나는 당신을 도울 수 있어요!"

살아남기 위해 내뱉은 한마디.
거기서부터 나, 사비나가 이세계의 황비로서 살아남는
지독하고도 달콤한 나날이 시작되었다!

소설에서 다 풀지 못했던 이야기가
지금 여기에서 펼쳐집니다!

이세계(異世界)의 황궁은 화려함 속에 독을 숨긴 곳.
살아남기 위해 모두 내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.
화려함도, 독도!

"사랑도 음모도, 모두 나의 것!"
카카오페이지 23만 구독자가 선택한
지독하고도 달콤한 이세계 서바이벌 로맨스!!


[로고 및 표지 디자인] 디자인그룹 헌드레드